top of page
친구들과 함께 떠나는 여행
  • 작성자 사진ToadDe

충무로 맛집 | 고기를 숙성시켜 부드럽고 맛있는 고깃집 해든

최종 수정일: 2022년 10월 18일


출근 길에 지나다니면서 가게 안을 보게 되었고, 숙성 고기를 판매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서 어느정도 맛이 보장되는 가게라고 생각되어서 친구들과 한번 방문해보고, 이후에 어버이 날에 아버지와 함께 다시 방문해서 먹어본 곳입니다.


처음에 방문했을 때에는 삼겹살과 목살만 주문해서 먹어봤다가 아버지와 같이 방문했을 때에는 껍데기도 주문을 해서 먹어봤습니다.



삼겹살, 목살, 껍데기

고기를 주문하면 기본으로 셋팅해주는 양념접시입니다.

왼쪽부터 양념된 알(날치알은 아니고 다른 생선 알이라고 들었는데 기억이 안나서.. 😅), 핑크솔트, 고추냉이 순입니다.


고기를 먹을 때 쌈장이 빠질 수는 없겠죠? 아래쪽에 있는 양념은 쌈장이고, 위쪽에 있는 양념은 제주도 고기를 파는 가게에서 주는 갈치 젓갈입니다.


제공해주는 반찬들입니다.

코울슬로와 비슷한 샐러드, 갓김치, 명이나물, 백김치, 마늘을 반찬으로 줍니다.

사진에는 안찍혔지만 쌈을 해 먹을 수 있는 깻잎과 상추도 제공해줍니다.


고기를 주문하면 기본으로 1회 제공해주는 순두부낙지찌개입니다.

낙지 한 마리를 넣어서 처음에 1회만 제공해주고, 이후에는 1만원에 추가 주문할 수 있습니다.


같이 갔던 친구들도 맛이 괜찮다고 했고, 아버지도 맘에 들어했던 찌개입니다.

약간 매콤하면서도 시원한 맛이 일품입니다.

(점심 때에는 8천원에 식사용(2인 이상)으로 주문할 수 있습니다)


전체적인 상차림 모습입니다.


고기를 주문했으니 불이 있어야겠죠?

숯불로 고기를 구워서 먹는 방식이고, 2~3시간 동안 불을 교체하지 않아도 될만큼 오래가는 숯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친구들과 방문했을 때에도 7시 경에 처음 숯을 넣고서 9시가 넘어서도 불이 살아있었습니다 👍)


주문한 고기를 가져다주면 처음에 직접 구워줍니다.

(친구들과 방문했을 때에는 불금 저녁이어서 그런지 사람이 많아서 처음만 구워주고, 이후에는 스스로 구워서 먹었습니다만 두 번째 아버지와 방문했을 때에는 토요일 저녁이어서 한산했던 덕에 계속 구워주셨습니다 😁)

고기를 주문하면 큰 버섯을 하나 구워주는데 버섯도 아주 맛있었습니다.


주문한 고기를 모두 올려서 초벌구이를 해줍니다.


고기 초벌구이가 완료되면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고기를 담아왔던 그릇에 다시 담아줍니다.


두번째로 목살과 함께 주문했던 껍데기입니다.

(목살은 굽는 사진만 찍어서 아래쪽에서 먹는 방법 부분에서 보면됩니다)


껍대기는 옆구리와 뱃살 부분으로 2부위가 각각 1장씩 나옵니다.

껍대기도 고기와 같이 숙성된 것이라고 합니다.





먹는 방법

기본으로 4인용 테이블들로 되어있는데 테이블 별로 2 종류의 식기가 1세트로 4인용이 셋팅 되있습니다.

아래 식기는 찌개를 덜어 먹을 수 있는 그릇입니다.


찌개가 약간 끓어서 낙지가 약간 익으면 가위로 먹기 좋게 잘라서 포로록 끓인 다음에 그릇에 덜어서 먹습니다.


초벌구이된 고기를 구워서 먹기 좋은 양 만큼을 다시 올려서 구워줍니다.


고기를 너무 자주 뒤집지 않아도 됩니다.

적당히 익으면 한 두 번 뒤집어서 구워서 바삭하게 굽지 않아도 잘 익고 부드러운 고기를 먹을 수 있습니다. 👍


적당히 구워지면 불판 외곽에 올려놓고, 새로운 고기를 올려줍니다.

(고기 옆에 있는 기름장 마늘은 아버지께서 마늘을 굽다가 불판 아래로 빠지니까 셋팅을 해주신 것입니다)


버섯을 먹기 좋게 잘라주시는데 버섯이 물기가 많아서 소금을 찍어서 먹으려면 잘 안 찍혀서 소금을 올려서 먹거나 생선알을 올려서 먹으면 부드러우면서도 살짝 간이 된 버섯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사장님께서 추천해준 양념 조합입니다.

가게에서 방문하는 손님들이 고추냉이와 생선알을 올려서 많이들 먹는다고 합니다.


전통적인 방법대로 소금을 찍어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갈치젓을 올려도 맛있는데 갈치젓은 약간의 비릿한 맛이 있어서 사람들마다 호불호가 있을 수 있습니다.


양념없이 명이나물에 싸서 먹어도 괜찮고,


고추냉이, 생선알을 올리고 명이나물에 싸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고기에 명이나물은 절대 실패할 수 없는 조합이죠~)


명이나물과 함께 먹으면 갈치젓의 비린 맛을 줄일 수 있습니다.


갓김치와 고추냉이를 올려서 먹어도 괜찮은 조합이었습니다.

김치가 길게 나온 편이라서 가위로 잘라서 먹는 것을 추천합니다.

(갓김치도 사람마다 약간의 호불호가 있는 편이라 갓김치를 좋아하는 분들만 추천드립니다)


껍대기와 목살입니다. 목살도 숙성이 되어서 나옵니다.

삼겹살에 비해서 비계가 적은 편인데 그 때문인지 부드러운 느낌은 덜합니다.

(그렇다고 맛이 없다는 것은 아닙니다 🤤)


잘 구워진 껍대기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자릅니다.

처음에 구운 부위가 옆구리 부위인데 배 부분보다 맛있습니다.


껍대기는 고기보다 약간 쫄깃한 느낌인데 젓갈+백김치의 조합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껍대기를 주문하면 나오는 콩가루입니다.

짭조름한 양념된 생선 알을 올려서 고소한 콩가루에 찍어서 먹으면 고소한 껍대기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고추냉이+생선알+기름장된 마늘과의 조합도 추천드립니다.



가게 정보

가게 영업시간은

월~금요일까지는 11:00 ~ 23:00까지,

토요일은 17:00 ~ 23:00까지,

그리고, 일요일은 휴무입니다.


마지막 주문 시간은 21:20분이 마지막입니다.

Covid-19 때문에 지금은 22:00까지만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가게 입구는 아래와 같이 생겼습니다.

하필 촬영한 날이 주말이어서 가게가 휴무일이었는데 입구에 어느 분이 차를 주차 시켜놓으셔서 입구가조금 가려졌는데 가게를 확인 하는데는 무리가 없을 듯하여 그냥 올렸습니다.


자리에 앉아서 입구 쪽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출입문은 미닫이 형식으로 되어있고, 입구 바로 옆에 계산대와 QR코드 찍는 곳이 있습니다.


입구 왼쪽 옆에는 고기를 숙성시키는 냉장고가 있습니다.

판매할 고기를 저렇게 미리 숙성시키는 것이 보이는데 가게 문을 오픈한 날에는 밖에서도 냉장고 내부가 보입니다.


자리에 앉아서 주방 쪽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점심에도 장사를 하기 때문에 반찬 등을 셀프로 가져다 먹을 수 있게 되어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저녁에 고기를 주문해서 먹을 때에는 셀프로 갈 일은 없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좌석에 앉아서 내부를 바라본 모습입니다.

촬영한 뒤쪽으로도 테이블이 있고 테이블은 4인용 테이블로 되어있습니다.


테이블 갯수가 그리 많은 편은 아니라 저녁에 늦게 갈 경우 기다려야 합니다.





메뉴판

스탠드 형식으로 앞 뒷면으로 된 메뉴판이 테이블에 놓여있습니다.


앞쪽에는 고기와 식사류의 메뉴가 있습니다.

고기는 돼지고기와 소고기가 있는데 부위는 많지 않습니다.


충무로에 있는 고깃집들이 많이 있는데 가게 별로 판매하는 양이 달라서 가격이 다르지만 g당 가격은 비슷한 편인 것 같습니다.


뒷면에는 주류와 사이드 메뉴가 있습니다.




찾아가는 길

충무로역에서 가는 방법


충무로역에서 내리면 5, 6, 7번 출구 방향으로 가세요~


개찰구를 나온 후 조금만 앞으로 가면 오른쪽으로 5, 6, 7번 출구로 가는 곳이 보일거에요~


5,6,7번 출구방향으로 가서 왼쪽에 있는 5, 6번 출구 방향으로 갑니다.


계단을 올라가서 오른쪽에 있는 6번 출구 방향으로 나가세요~


밖으로 나오면 나온 방향으로 직진~


약 130미터 정도를 직진해서


Tmark Hotel(티마크 호텔)이 보이면 왼쪽에 있는 골목길로 들어간 후에


약 150미터 정도를 직진합니다.


중간에 조그만 삼거리를 지나서 계속 직진합니다.


삼거리를 지나친 다음에 만나는 조그만 사거리에서 오른쪽으로 우회전하고


조금 내려가면 두갈래 갈림길이 나오는데 왼쪽에 있는 길로 내려갑니다.


약 10~20 사이를 내려가면 왼쪽에 한글로 해든 고깃집이라는 간판이 보이면 도착입니다.



아래 지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지도앱으로 찾아가기를 하실 수 있어요~


조회수 311회댓글 0개

IT, TRAVEL, FOOD, 
 DEVELOPMENT  
    AND LIFE

bottom of page